전남도, ‘음식점 의자에서 편한 식사’ 돕는다

  • 즐겨찾기 추가
  • 2021년 07월 25일
전라남도
전남도, ‘음식점 의자에서 편한 식사’ 돕는다
올 예산 20억으로 늘려 500개소에 입식테이블 5천 세트 지원
  • 입력 : 2021. 06.21(월) 16:32
  • 서용운 기자
[정치일보]전라남도는 코로나19로 어려운 도내 음식점에 입식테이블 5천 세트를 확대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김영록 도지사의 특별 지시로 노약자, 장애인, 외국인 등 바닥에 앉아 식사하기 불편한 이용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다. 추경예산에 2021년 총사업비를 지난해 7억 원보다 13억 원 늘어난 20억 원으로 대폭 확대했다.

전남도는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총사업비 14억 원의 예산을 들여 952개 음식점에 입식테이블 4천316세트(1세트: 식탁 및 의자 4개)를 설치했다. 그 결과 영업주와 이용객 모두 만족도가 높아 신청이 늘고 있다.

음식점 500개소를 대상으로 입식테이블 5천 세트 설치비용의 50%를 지원하며 관광객, 노인, 장애인 등 이용이 많고 입식테이블 신규 및 추가 설치를 바라는 업소에 우선 지원한다.

곽준길 전남도 식품의약과장은 “남도 음식문화 시설 개선을 위해 음식점에서 이용객이 보다 편리하게 식사하도록 지속해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용운 기자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