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6.15(수) 14:38
  • 보성군, 2023년 지역민과 함께하는 귀농.귀촌 융화프로그램 성료
  • 20개 마을 진행, 귀농 귀촌인 안정적 정착 도모
  • 2023년 09월 21일(목) 12:56
보성군, 2023년 지역민과 함께하는 귀농.귀촌 융화프로그램 성료
보성군은 지난 20일 ‘2023년 마을 단위 찾아가는 융화교육 프로그램’이 벌교읍 연동마을과 문덕면 법화마을을 마지막으로 종료됐다고 밝혔다.

2023년 마을 단위 찾아가는 융화교육 프로그램은 지난달 21일 시작으로 20여 개 마을에서 진행됐다.

이번 교육은 귀농·귀촌인이 지역민과 융화돼 마을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마련됐다.

참여자들은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할 수 있는 오락 활동과 대화를 통해 융화의 중요성을 알아가는 체험형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화합의 시간을 보냈다.

주요 프로그램은 △상호 간 마음 열기 시간 갖기, △보성군 특산물 차환을 이용한 차안대 만들기, 밀랍 캔들 만들기 등이다.

벌교 연동마을 김 모 씨는 “평소 한 마을에 살면서 얼굴만 봤지 가까이에서 서로의 안부를 물을 시간도 없이 지냈는데 이번 교육을 통해 서로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갖게 돼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보성군 관계자는 “보성군은 살아온 삶의 모습과 생각의 차이를 프로그램을 통해 인지하고 서로를 인정하고 존중하는 기회가 됐길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귀농인과 원주민과의 유대관계를 강화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주제를 가지고, 군 실정에 맞는 융화프로그램 운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보성군 귀농.귀촌 지원정책에 대한 궁금한 사항은 보성군 귀농.귀촌지원센터 또는 인구정책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강종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