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6.15(수) 14:38
  • 전남도, 동계작물 재해보험 가입하세요
  • 4일부터 마늘·시금치 등 8개 품목 순차적 접수
  • 2023년 10월 02일(월) 09:53
마늘밭 전경
전라남도는 이상저온과 호우 등 자연재해 위험에 대비해 동계작물 농사를 안정적으로 짓도록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홍보에 적극 나섰다.

10월 중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동계작물은 8개 품목이며, 지역 농·축협이나 품목농협을 통해 이뤄진다.

가입 기간은 ▲마늘 10월 4일부터 27일까지 ▲차(茶)·시금치 10월 4일부터 11월 3일까지 ▲보리·귀리·밀 10월 10일부터 12월 1일까지 ▲양파 10월 23일부터 11월 24일까지 ▲인삼 10월 30일부터 11월 24일까지이다.

가입 농가는 보험료의 90%가 지원되므로 10%만 부담하면 된다. 보험에 가입하면 언제 발생할지 모를 재해로부터 농가 경영 안정을 보장받을 수 있다.

지난해 마늘, 양파 등 8개 품목을 재배하는 4천505농가가 4천390ha를 보험에 가입, 올해 3~4월 저온 피해 등을 입어 보험금 112억 원을 지급받았다.

실제 고흥에 한 마늘 농가의 경우 농가 자부담 18만 9천 원으로 보험에 가입해 저온 등의 피해로 69배나 많은 1천300만 원의 재해보험금을 받았다.

김영석 전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잦은 이상기온으로 재해가 일상화·대형화되는 추세”라며 “자부담 10%만 내면 되는 농작물재해보험에 꼭 가입해달라”고 당부했다.
서용운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