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6.15(수) 14:38
  • 강기정 광주시장, 5·18부활제 참석…도청서 산화 오월영령 추모
  • 27일 부활제 끝으로 제44주년 5·18민중항쟁 기념행사 마쳐
  • 2024년 05월 27일(월) 19:07
5·18부활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27일 오후 6시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부활제’에 참석, 전남도청에서 산화한 희생영령들을 추모했다.

강 시장은 추모사에서 “80년 5월27일 전남도청에서 산화한 오월영령 중 확인된 열사만 스물다섯 분(유동운, 김동수, 이정연, 이강수, 박성용, 문재학, 안종필, 민병대, 홍순권, 박진홍, 박병규, 윤상원, 문용동, 서호빈, 박용준, 유영선, 오세현, 김종연, 이금재, 염행열, 권호영, 양동선, 조일기, 김성근, 김명숙)이고. 그밖에 확인되지 못한 수많은 열사들이 계신다. 그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여러분 덕분에 광주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 됐고, 세계 속에 민주·인권·평화의 도시로 우뚝 설 수 있었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80년 5월의 광주는 너무나 외로웠다”며 “도청의 마지막 날을 지킨 시민들도 그랬다. 이웃의 죽음을 헛되이 할 수 없어, 자신의 죽음을 견뎠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이제 우리가 빚을 갚아야 할 차례라고 강조했다.

강 시장은 “오월을 맞아 3대 민간인 학살현장을 찾아 위로와 감사의 마음 전했고,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종합보고서를 바로 잡기 위해 위원회 관계자들을 만나 조율하고 설득했다”며 “오월정신을 손님·시민과 나누기 위해 5·18 당일 시내버스와 지하철을 무료화했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5월27일 새벽 도청에 남았던 시민들이 바랐던 대한민국을 생각해야 한다. 오월영령께 부끄럽지 않은 대한민국을 만들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키우겠다”며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민주주의의 흔들리지 않는 뿌리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강기정 광주시장, 윤남식 5·18공로자회장, 박미경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상임행사위원장, 하성일 광주지방보훈청장, 원순석 5·18기념재단 이사장, 김범태 국립5·18민주묘지관리소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5·18 부활제’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민주주의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국가폭력에 맞서 싸우다 희생된 5·18영령들의 정신과 가치를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 1984년 이후 해마다 개최하고 있다. 부활제를 끝으로 5?18기념행사의 대장정이 마무리됐다.
이문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