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6.15(수) 14:38
  • 신안군 파리에 1004섬 신안군 로고가?
  • 유네스코 본부, 세계자연유산 신안 갯벌 전시
  • 2024년 06월 12일(수) 17:40
유네스코 본부, 세계자연유산 신안 갯벌 전시
프랑스 파리 폰테 노이 광장에 위치한 유네스코 본부 외벽에 신안군 로고와 신안 갯벌 사진이 전시돼 화제다.

이번 전시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자원봉사단(World Heritage Volunteers)’의 프로젝트 사진 전시회로, 지난 ‘2023 국제 청년 섬 워크캠프’ 개최지였던 신안군의 ‘갯벌’을 포함해 세계 각국 현장의 사진들이 망라된 것이다.

이 같은 쾌거는 신안군의 세계자연유산에 대한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노력에 대한 결실이다. 신안군은 지난 2021년 ‘한국의 갯벌’을 우리나라 두 번째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로 이끄는 데 가장 큰 역할을 했다. 신안 갯벌은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된 ‘한국의 갯벌’ 중 85%를 차지하고 있다.

신안군은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세계유산과를 설립하여, 갯벌관련 업무를 통합하여 관리하고 있다. 갯벌의 체계적인 관리와 세계유산 등재과정에서의 역할을 높이 평가받아 2022년 10월 해양수산부 공모 ‘국립 갯벌세계자연유산보전본부’유치에도 성공했다.

신안군은 지난 2023년부터 유네스코 ‘세계유산 자원봉사 글로벌 사무국’ 운영을 지원하며 세계자연유산 보전에 힘써왔다.

지난 2023년에 전남도가 후원하는 국제청년 섬 워크캠프가 도초도와 비금도에서 개최되어 13개국 47명의 청년봉사자가 참가했다. 작년에 이어 올해 7월 15일부터 21일까지 도초도·비금도·하의도에서 국제 청년 섬 워크캠프가 진행된다. 도초도 섬마을인생학교와 더불어 지역 고등학생들과 함께 어르신 도시락 방문배달 및 해양쓰레기와 표류물 청소하는 비치코밍 등 일주일간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이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이번 유네스코 세계유산자원봉사단의 사진 전시를 통해 세계자연유산인 신안의 갯벌이 더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되길 바라며 세계자연유산을 보전하는 데 항상 앞장서는 신안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문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